미국 애리조나의 명소 중 하나다.

그러나 비교적 잘 알려지지 않은 곳, 바로 "캐년 드 셰이"

영문으로 쓰기는 Canyon De Chelly라 쓰고 "셰이"라 읽는다.


그랜드캐년이 그 끝없는 장관으로 탄성을 자아낸다면

캐년 드 셰이는 적잖은 규모임에도 아기자기한 맛이 있다.


역시나 하늘은 파랗고

뭉개 구름이 빚는 그림자로 인해

시시각각 다른 풍경이 펼쳐진다.


마지막 사진 두 장은

절벽 중간에 위치한 원주민 거주지 흔적이다.

저런 위치에서 어떻게 생활할 수 있었던 것인지

기다란 사다리를 타고 올랐던 것으로 추정된다만

그 자체로 경이롭기만 하다.


May 22 2017 Canyon De Chelly, AZ

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Trackback : 0 And Comment : 0

호피 원주민 아이들의 졸업식 모습이다.

다른 무엇보다 눈에 띄는 것이 아이들이 쓰고 있는 졸업모였다.

저마다 호피 문양으로 디자인을 만들어

그저 잡다한 낙서가 아닌

뭘 해야 할지 몰라 유행 따라 디자인 하는 것도 아닌

저들은 호피 전통 문양으로 졸업모 디자인을 하였다.

또한 신고 있는 호피의 전통 신발은

이제 곧 성인이 될 아이들의 맵시를 돋보이게 했다.


May 18 2017, Hopi High School, Keams Canyon, AZ


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Trackback : 0 And Comment : 0